‘미스터 션샤인’ 고문 받는 유연석, 이병헌이 구할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요셉의 부검 감정서는 다시 쓰는 게 좋겠지. 안 그러면 내가 당신을 죽일 지도 모르니까.”

19일 방송된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병헌이 죽은 선교사 요셉의 부검 감정서를 쓴 검안의에게 이렇게 말했다. 김의성 쪽 사람인 검안의가 의도적으로 부검 결과를 왜곡했을 것이라 여겨서다.

이날 유진 초이(이병헌)는 자신을 습격한 사람과 요셉을 피습한 범인이 동일인이며 그 배후에는 이완익(김의성)이 있을 것이라고 봤다. 그러나 이완익은 미리 손을 써 둬 구동매(유연석)가 요셉 살인범으로 잡혀가게 만들었다.

끌려간 구동매는 가혹한 고문으로 엉망이 됐다. 쿠도 히나(김민정)는 그런 구동매를 찾아갔다. “내게 앙심을 품고 있는 분들이 많아서 (날 범인으로 몬 사람이) 누군지 모르겠다”는 구동매에게 “이완익이라고 말해도 된다”고 했다.

그러더니 “내가 이완익을 잡는 것보단 그 자가 더 빠를 거야, 유진 초이. 죽은 선교사랑 각별한 사이였다나 봐. 그 이가 생각하는 진범은 따로 있는 모양이고. 구동매가 아니라”라고도 귀띔했다. 구동매는 쿠도 히나의 말에 마음이 흔들리는 눈치였다.

같은 시간 유진 초이는 요셉을 부검한 검안의를 찾아갔다. 의사는 총알이 다리와 심장 근처에 박힌 것으로 보아 범인이 총에 능숙한 사람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유진 초이는 믿지 않았다. 오히려 다리를 먼저 쏴서 요셉이 도망가지 못하게 한 다음 가까이에 주저앉아서 가슴에 한 발을 더 쐈을 거라고 말했다.

유진 초이는 범인이 한 쪽 팔에 총을 맞은 상태라고도 했다. 검안의가 그걸 어떻게 아느냐고 묻자 “내가 쐈거든. 당신이 치료해줬고”라고 답한 뒤에 “부검 감정서는 다시 쓰는 게 좋겠어. 안 그러면 내가 당신을 죽일지도 모르니까”라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