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이상화 “평창올림픽, 부담 컸다…은퇴는 비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며

스피드 스케이트 선수 이상화가 “평창 동계올림픽은 부담과 스트레스가 정말 컸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에서다.

이날 이상화는 가수 양희은·홍진영, 배우 서민정과 일본 북해도로 패키지여행을 떠났다. 비행기 출발이 지연되자 네 사람은 공항에 있는 식당에서 식사를 해결하기로 했다.

식사에 앞서 양희은은 이상화에게 합숙 훈련과 여행의 차이를 물었다. 이상화는 “우리는 시합을 나가서 성적을 내야 하는 입장이다. 그래서 부담이 엄청 된다. 비행기 안에서 잠이 안 온다. 그런데 지금은 무척 편하다. 무엇보다 올림픽이 끝나서…”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번 평창올림픽이 (스트레스가) 컸다. 우리나라에서 하는 거라 성적을 내야 했다. 관중석이 꽉 찬 거 보고 2002년 월드컵인 줄 알았다. 집중이 안 됐다”고 덧붙였다.

양희은이 은퇴 여부를 묻자 이상화는 “그건 비밀”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올림픽이 끝나고 한 인터뷰에서 능력이 된다면 (선수생활을) 더 하고 싶다고 했다. 그런데 어머니는 딸이 그만둘 줄 알았는데 그렇게 말하니 울컥했나보다. 엄마는 힘들면 그만두게 하고 싶은데 그렇게 말하니까…”라고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