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살래요’ 김권·금새록 “닮았다”는 말에 버럭…‘현실남매’ 케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KBS2 ‘같이 살래요‘의 김권과 금새록이 서로 닮았다는 박철호의 말에 발끈했다. 현실 속 남매를 연상시키는 케미스트리로 안방 극장에 웃음을 안겼다.

19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 최문식(김권)과 박현하(금새록)는 함께 산책을 했다. 현하는 신발 가게의 디스플레이를 카메라 안에 담으며 “아빠는 튼튼한 구두가 최고라고 생각하는데 외적인 부분도 신경 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 때 마동호(박철호)가 두 사람의 모습을 목격했다. 동호는 “이렇게 보니 두 사람이 친남매처럼 닮았다”고 능청을 떨었다. 문식과 현하는 즉각 ‘버럭’ 했다. 문식은 현하에게 “좋겠네. 너 덕담 들었다”고 했고, 현하는 “너야말로 누나 닮았다는 말에 뿌듯하겠어. 오늘 일기 써야 겠네?”로 맞받아쳤다.

동호는 현아에게 “그래도 사이가 좋아 보인다. 재형(여회현)과는 길에서 아는 척도 안 하면서”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떴다. 문식은 “아는 척 안 하는 그 심정 뭔지 알 것 같다. 간다”고 했다. 현하는 “그럼 빨리 꺼져”라고 응수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