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지자체 2억 협찬 뒤늦게 알려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스터.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이 지자체에 2억 원의 협찬을 받은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SBS 측은 방송법 규정을 준수한 정당한 협찬이라고 밝혔다.

인천 중구청이 공개한 회계증빙서류 및 협약서에 따르면 중구청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신포시장 청년몰 제작과 방영에 2억 원을 지원했다. 기존에 다뤄졌던 이화여대 삼거리 꽃길, 충무로 필스트리트, 공덕 소담길, 신흥시장, 뚝섬 편에서는 이 같은 지자체 홍보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신포시장 청년몰은 지난 6월 문을 연 ‘신생’으로 ‘죽은 상권 살리기’라는 프로그램 취지와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았다.

이와 관련해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은 “신포시장 청년몰을 살린다는 의도와 프로그램 기획의도가 부합한다. 방송법 규정을 준수한 정당한 협찬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민단체 주민참여 측이 중구청과 제작진에 합리적 산출 근거를 밝히라고 요구하고 나서면서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주민단체 측은 또한 홍보비를 제작협찬금으로 지출한 것과 한국언론진흥재단을 통하지 않고 홍보성 예산 지출한 것도 문제 삼았다.

그러면서 “‘돈’을 써서 ‘사람’들이 몰려 왔으니 다 괜찮다는 결과론적 설명과 그래서 2억원의 혈세 지출 정당하다라는 식의 태도에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거리에 오가는 사람들이 늘었다는 것을 들어서 ‘2억 원의 효과’를 운운하는 것은 치밀한 행정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