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한은정 “기억 찾은 남상미가 할 일은 휴대폰 찾는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방송 화면 캡처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하 ‘그녀말’)에서 조현재가 ‘다라’가 돌아온다는 소식에 깜짝 놀랐다.

18일 방송된 ‘그녀말’에서는 정수진(한은정 분)은 강찬기(조현재 분) 회사로 찾아가 “직접 드릴 말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다라’가 온다”며 “회장님 지시로 방금 출발했다”고 말했다.

강찬기가 “그걸 왜 이제 얘기하냐. 정 실장 요즘 왜 일을 이따위로 하냐. 회장님과 나 사이에서 줄타기 하는 거냐”고 윽박 질렀다. 이어 “만약 이랬는데도 기억이 안 돌아오면”이라고 물었다.

정수진은 “그럴 리 없다. 이제 CCTV가 진가를 발휘할 것”이라며 “기억을 되찾으신 사모님이 제일 먼저 할 건 휴대폰을 되찾는 일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앞서 지은한(남상미 분)은 ‘구해줘’라는 책에서 ‘라, 다, 해, 구, 를’이라는 글자에 동그라미가 쳐져 있는 것을 보고 의구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에 동생인 수한(강훈 분)에게 “다라가 누구냐”고 물었다. 은한은 문득문득 떠오르는 ‘여자 아이’와 ‘다라’가 연관돼 있다고 확신하고 자신이 직접 비밀을 밝혀내리라고 결심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