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유연석에 “관심이 아니라 조심하는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 화면 캡처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김태리가 유연석을 찾아갔다.

18일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에서 고애신(김태리 분)은 돈을 들고 구동매(유연석 분)에게 갔다.

고애신은 “관심이 아니라 조심하는 것이다. 내게 직접 돈을 가져오라 수작 부리는 자를. 내게 총을 겨눠 나를 쏜 자를”이라고 말하며 구동매를 경계했다. 이어 “왜 내 뒤를 밟았냐. 절에 왜 갔느냐”며 추궁했다.

구동매는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버릴 거다”며 “애기씨에 대해 잘 알아야 하니 그런 것뿐이다”며 날카로운 눈빛을 보냈다. 또한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다. 돈을 받았으니 더는 캐지 않겠다”고 말했다.

고애신이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거냐”고 말하자 구동매는 “애기씨께서 저를 계속 살려두신다면”이라고 답했다. 애신이 “그 돈을 다 못 받지 싶다”고 하자 구동매는 “그리 말씀하시니 퍽 아프다. 허나 걱정 말라. 제가 알아서 잘 아물어보겠다”고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