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한해, 부진 딛고 스컬 ‘원 데이’로 명예회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한해가 명예회복을 했다.

18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의 인기 코너인 ‘도레미 마켓’에서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키, 김동현, 한해는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했다. 이날 ‘대륙의 황태자’ 황치열이 게스트로 출연해 ‘놀토’ 멤버들과 함께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2라운드에서는 용궁 해물찜이 우승 음식으로 등장했다. 멤버들은 ‘남성 가수, 랩, 익숙한 영어’와 ‘여성 가수, 노래, 생소한 한자’의 키워드를 가진 노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멤버들은 남성 가수의 노래를 선택했다. 공개된 곡은 스컬의 솔로곡 원 데이(One day)였다.

한해는 평소 스컬의 팬이라고 말해왔다. 이에 “어릴 때부터 팬이어서 스컬 노래를 모두 알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지만 노래를 듣고는 당황해하며 “모르는 곡”이라고 말했다.

문제로 출제된 부분은 ‘신이 선택한 예루살렘을 향해가는 순례자의 메카 외로움의 대가’였다. 출연자들은 힘을 모아 가사를 완성해나갔지만 마지막 ‘대가’ 부분을 혼란스러워 했다. 스컬은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 상태였지만 ‘대가’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답을 맞힐 수 있었고 출연자들은 해물찜 8인분을 배불리 먹을 수 있었다. 스컬은 그 동안의 부진을 날려버리고 크게 기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