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하우스헬퍼’ 정리 요정 하석진, 손길 닿는 곳마다 ‘놀라운 변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사진제공=KBS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 “정리 요정, 정리의 신”이라고 불리는 완벽한 하우스헬퍼 김지운(하석진). 앞치마를 두르고 정리를 시작하면, 마치 눈앞에서 마법이 펼쳐지는 것만 같다. 귀찮아서, 방법을 몰라서, 시작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던 이들의 정리 욕구를 불러일으킨 지운의 정리. 정리 요정 지운의 활약상을 짚어봤다.

◆ 정글로 변한 옷장 정리

강혜주(전수진)의 집을 방문한 지운의 손길이 가장 먼저 닿은 곳은 바로 옷장. 아무리 정리해도 금세 엉망이 되어 소용없다는 혜주의 투정에 “그 생각이 변화를 막는 겁니다. 생각부터 확실히 바꾸고, 꾸준히 노력하면 얼마든지 바꿀 수 있습니다”라고 일침을 놓으며 옷장 정리를 시작했다. 빨래한 옷들은 3단으로 개어 놓고, 입은 옷은 옷걸이 방향을 반대로 걸어두어 구분했다. 성분이 아래로 퍼지는 나프탈렌은 옷장 상단에 두는 등 간단한 방법만으로도 정글 같은 옷장이 깔끔해졌다. 혜주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던 사람들이 자신의 옷장을 열어보게 만드는 순간이었다.

◆ 묵은 때 제거, 레인지 후드 청소

레인지 후드에 묵은 때가 잔뜩 껴있던 혜주의 주방. 요리를 할 수 없는 지저분함에 지운이 팔을 걷고 나섰다. 기름때 냄새를 좋아하는 바퀴벌레가 통풍구를 통해 들어오기 때문에 후드 청소는 자주 하면 좋다는 설명과 함께 기름때 제거에 효과적인 베이킹소다를 이용했다. 청소용 솔로 베이킹소다를 묻힌 뒤, 끓는 물을 부어 기름때를 불리고 다시 베이킹소다를 묻힌 솔로 후드망을 닦으면 되는 것. 이처럼 지운이 마법처럼 깔끔하게 닦아낸 레인지 후드 청소는 사실 “당장은 엄두가 안 나도 눈 딱 감고 해치우면 의외로 별것 아닌 경우”였다.

◆ 화장실 청소 노하우 전수

임다영(보나)의 부탁을 받고 건물 청소를 하는 아주머니들에게 화장실 청소 노하우를 전수해준 지운. 비싸지 않을까 염려됐던 친환경 세제는 물과 식초를 3:1로 섞은 식촛물이었다. 여기에는 알칼리성인 화장실의 비누 얼룩과 암모니아를 산성인 식초로 녹여서 없앤다는 과학적 원리까지 담겨있었다. 치약 거품이 튄 거울, 굳어버린 비누, 그리고 변기시트까지 스프레이통에 담은 식촛물을 뿌리자 반짝거렸다. “화장실에 떡을 굴려 먹어도 될 만치 깨끗하네요”라는 아주머니의 농담에 기꺼이 자신의 노하우를 나눠준 지운은 보람을 느꼈다. 누구보다 정리에 대한 애착이 있고, 평범하지만 특별한 노하우를 구축해온 지운이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처럼 다양한 정리와 청소를 통해 집뿐만 아니라 복잡한 머릿속까지 정리해주며 ‘정리의 신’이라는 애칭을 얻은 지운. 정작 본인은 “제가 한 게 아닙니다. 여러분들 모두 스스로 한 거예요. 나는 진짜 집을 정리해 준 거 뿐이에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도움을 받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듯이, 지운은 새로운 삶을 살아갈 용기를 주는 정리의 힘을 믿고 있기 때문에 완벽한 하우스헬퍼였다.

종영까지 단 4회(28~32회)만을 남겨둔 ‘당신의 하우스헬퍼’.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KBS2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