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인간 홍현호 vs 외계인 박진호, 일촉즉발 대치상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개그콘서트’ 녹화 현장/사진제공=KBS 2 ‘개그콘서트’

개그맨 홍현호와 박진호가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코너 ‘니가 인간이니’에서 손에 땀을 쥐게하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니가 인간이니’는 지구에 몰래 잠입한 외계인에 맞서 싸우는 스펙터클 에피소드를 담는 코너. 개그맨 홍현호, 박진호, 조진세가 어디서도 만나보지 못한 범우주적 B급 감성으로 안방극장의 폭소 버튼을 책임지고 있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개콘’의 ‘니가 인간이니’ 코너에서는 인간 홍현호를 납치하기 위한 외계인 박진호의 버라이어티한 지구 방문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홍현호는 최대의 위기에 놓인다. 자신을 납치하기 위한 외계인 박진호의 치밀한 계략에 제대로 걸려들게 된 것. 녹화 당시 홍현호와 박진호의 SF영화 뺨치는 스펙터클한 첨단 기술이 관객들을 박장대소케 했다.

또한 긴장감 폭발하는 대치상황에 객석도 함께 숨을 죽였다. 이어 박진호가 이토록 치열하게(?) 홍현호를 필요로 했던 의외의 이유가 밝혀지면서 현장은 초토화됐다.

‘개그콘서트’는 오는 19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