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셰프’ 화려한 면 요리 대결 ‘시선 강탈’…김준현 “면은 종합예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팀셰프’ 정형돈(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김준현, 닉쿤, 이홍기/사진제공=JTBC

JTBC ‘팀셰프’에서 ‘면치기 대가’ MC 김준현이 면 요리 대결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18일 방송되는 ‘팀셰프’ 7회에서는 ‘면(Noodle)’을 주제로 한국·태국의 셰프들이 대결을 펼친다.

‘팀셰프’의 일곱 번째 스페셜 맛 평가단으로는 FT아일랜드의 메인보컬 이홍기와 그룹 SF9의 막내 찬희, 그리고 한국 드라마를 누구보다 좋아하는 태국의 배우 비(Bee Namthip Jongrachatawiboon)가 출연한다.

이날 주제에 맞춰 한국과 태국 셰프들은 화려한 제면 기술을 총동원했다. 대결 주제를 들은 ‘면치기의 대가’ 김준현은 “면 요리는 그야말로 종합 예술이라고 생각한다”며 예찬론을 펼쳤다. 계속되는 김준현의 오감을 자극하는 면 묘사에 정형돈은 “지금 김준현의 말을 통역하는 분이 침을 꿀꺽 삼켰다. 배고프신가보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국 팀은 헤드셰프 이준이 직접 공수해 온 수타 제면기로 즉석에서 생면을 뽑아 태국에서도 찾을 수 없는 ‘냉 똠얌국수’ 만들기에 도전했다. 이에 맞서는 태국 팀은 식용 꽃을 이용해 화려한 색감을 내고, 라면 면과 타이 바질을 혼합해 ‘면속의 면’ 이른바 ‘인셉션 누들’을 탄생시켰다.

MC 김준현은 각 팀의 화려한 요리의 향연에 촬영 내내 젓가락을 쉬지 못했다. 이에 정형돈이 “이제 진행해야 되는데 옆에서 계속 ‘호로록’ 소리가 난다”고 불평하자, 준현은 “이왕 이렇게 된 거 시원하게 누들 ‘먹방’하고 가겠다”며 ‘먹신’다운 주장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 번도 본 적 없는 화려한 면 요리의 세계를 보여줄 JTBC ‘팀셰프’는 18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