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보복 범죄 의심 사건 발생, 이진욱X이하나 공조 수사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보이스2’ 이진욱, 이하나 스틸/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보이스2’의 이진욱과 이하나가 첫 번째 코드제로 사건을 계기로 본격 공조 수사를 예고했다.

지난 ‘보이스2’ 2회 방송에서 강권주(이하나)는 코드제로 사건의 출동을 위해 도강우 형사를 찾았지만 같은 시각, 도강우는 다른 현장에 있었다. 18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신고 센터에서 들려오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는 강권주와, 급하게 현장으로 합류한 듯, 박중기(김중기) 형사와 양춘병(김기남) 형사에게 사건 브리핑을 듣고 총을 겨누는 도강우의 모습이 포착됐다.

6년 전 아동 성폭행 사건 피해자였던 희주(이유미)와 가족들은 사건 이후 자주 이사를 다녔고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 사실을 숨긴 채 숨죽이며 살았다. 끔찍했던 사건 후 6년이 지나 가해자 염기태(연제욱)는 출소했다. 그리고 도착한 희주의 문자 한 통. ‘엄마 살려줘, 염기태가 날 납치했어’라는 내용을 보자마자 아빠 황기혁(정나진)은 가해자를 찾아 달려나갔다.

엄마 오순임(정은경)은 떨리는 목소리로 신고 전화를 했다. “따님이 아동 성폭행 피해자로 긴급 10년 보호 등록이 되어 있던데 맞습니까?”라는 강권주의 질문에 주변의 눈치를 살피며 다친 다리를 이끌고 구석으로 가 조용히 “아동 성폭행 피해자, 맞아요”라고 답했다. 희주가 납치됐을지도 모른다는 사실보다 아동 성폭행 피해자란 말에 수군거리던 주변 사람들. 낯설지만은 않은 우리의 현실이었다.

‘보이스2’는 ‘희주 사건’을 통해 어떤 메시지를 전할까. 제작진은 “우리 사회의 현실을 아프게 꼬집는 사건이 발생한다. 강권주와 도강우가 어떻게 사건을 해결할지, 그리고 그 이면에 ‘보이스2’가 어떤 이야기를 전할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보이스2’ 18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