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언니’ 한채영, 예리에 각별한 애정…마지막까지 ‘동생바라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4 ‘비밀언니’ 영상 캡처

배우 한채영의 ‘동생바라기’ 면모가 마지막까지 빛을 발했다. JTBC4 ‘나만 알고 싶은 비밀언니’(이하 ‘비밀언니’)에서다.

한채영은 지난 17일 방송된 ‘비밀언니’에서 슬기의 비밀언니인 선미와 함께 레드벨벳 콘서트에 깜짝 방문했다. 마지막까지 동생 예리를 응원하며 비밀언니다운 든든한 매력을 발휘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채영은 들뜬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예리가 있을 콘서트장으로 향했다. 공연이 시작되고 무대를 지켜보던 한채영은 예리의 말 한마디에 무장해제된 미소를 보였다. 또한 히트곡 ‘빨간맛’이 흘러나오자 신나게 박수를 치며 공연을 즐기는 등 두 눈에서 하트를 뿜어내는 ‘동생바라기’ 면모를 톡톡히 보였다.

콘서트가 끝난 후 공연장 비밀룸으로 몰래 내려온 한채영는 예리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자신을 보고 환호하는 동생에게 뜨거운 포옹을 하며 직접 준비한 꽃다발을 선물했다.

한채영은 그동안 ‘비밀언니’를 통해 때로는 친구처럼, 때로는 언니처럼 편안하고 든든한 모습을 보여주며 예리와 깊은 우정을 쌓았다. 한채영의 인간적인 면모에 시청자들은 ‘실제로 저런 언니 있었으면 좋겠다’는 호평을 쏟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