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하일 처가에 방문한 샘 해밍턴, ”백년손님은 내가 선배” 기싸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백년손님’에서 하일의 처가를 방문한 샘 해밍턴. /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에서 샘 해밍턴이 하일(로버트 할리)의 처가에 방문한다.

18일 방송되는 ‘백년손님’에서는 뚝배기 사위 하일과 샘 해밍턴이 하일의 처가 진해에서 ‘선배’가 누구인지 서열을 정리한다.

샘 해밍턴은 1박2일 휴가를 얻은 기념으로 친한 형님인 하일의 처가를 방문했다. 한국에 최적화된 호주인답게 샘 해밍턴은 양손 가득 어르신들의 선물을 준비해 하일의 장인 장모님께 사랑을 듬뿍 받았다.

슈가장인은 샘 해밍턴에게 “하서방 하고는 어떻게 알고 지내냐”고 궁금했다. 하일은 “제가 예능 선배잖아요. 내가 예능을 다 알려줬어예”라고 말하자 샘 해밍턴은 “예능은 형이 선배지만, ‘백년손님’은 내가 선배”라고 응수했다.

이런 가운데 2년여 넘게 ‘백년손님’에 출연하며 처가살이를 했던 샘 해밍턴은 하일이 하기 싫은 운동을 억지로 하는 모습을 보면서 “하기 싫은 건 솔직하게 하기 싫다고 말해라”라며 조언했다. 하일은 샘의 조언에 따라 장인 어른에게 운동 거부 의사를 표시했다. 장인 어른이 크게 실망하자 하일은 순간 당황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원희는 “지금 샘 해밍턴이 조언할 처지냐”며 하일의 험난한 처가살이를 걱정했다.

하일과 샘 해밍턴은 토라진 슈가장인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18일 오후 6시 2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