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최고의 눈과 귀 #스피디한 전개 #소름 돋는 엔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보이스2’ 스틸/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보이스2’가 쫄깃한 전개로 최고 시청률 5%를 돌파하는 등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시청자들 사이에서 “몰입해서 보다 보니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방송 2회 만에 ‘시간 순삭’ 드라마로 등극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 최고의 눈과 귀, 본적 없는 수사 공조

“저는 남들이 듣지 못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라는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이하나)와 “어떤 놈이든 현장만 보면 그놈 마음이 다 보이거든?”라는 싸이코패스 형사 도강우(이진욱)의 만남. 말 그대로 최고의 ‘눈과 귀의 만남’이었다. 두 사람은 남들과 다른 특별한 능력으로 이성적 판단력을 극대화했고, 사건에 더욱 치밀하게 접근했다. 여태껏 본 적 없는 ‘감각수사’로 공조를 할 두 사람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다. 강권주는 시즌1에서 과거 불의의 사고로 눈을 다치면서 작은 소리도 들을 수 있는 절대 청감 능력이 생겼다고 밝혀졌다. 이에 도강우가 가진 능력에 얽힌 사연과 비밀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 감각적이고 스피디한 전개

‘특수사건 전담반 TEN’ ‘실종느와르 M’ 등으로 OCN 장르물의 탄탄한 장을 만들어온 이승영 감독이 ‘보이스2’ 연출을 맡았다. 수중 장면부터 카체이싱, 집단 차량 사고, 전복된 차량 폭발 등 스펙터클한 화면 구성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감독은 방송 전 “강오산 집단 차량 사고와 카체이싱 장면을 사실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전 스태프가 오랜 기간 집중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 장면이 가지고 있는 역동성은 현실감과 속도감을 실감 나게 전달했다는 시청자들의 호평으로 이어졌다.

◆ 소름 돋는 엔딩의 마법

범상치 않은 충격 엔딩은 다음 회에 대한 ‘기다림’을 불러일으켰다. 첫 회에서 강권주와 도강우는 장경학(이해영) 팀장 사건의 종범 장수복(정진)을 추적하는 데 성공하는 듯했다. 하지만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던 ‘가면남’이 고민 없이 장수복의 차량에 급발진장치를 작동시키며 반전을 불러일으켰다. 2회에서는 골든타임팀에 합류를 약속한 도강우가 발령 첫 날부터 출근을 하지 않고 다른 현장으로 간 사이, 센터에는 6년 전 아동 성폭행범의 보복 사건으로 추정되는 코드제로 사건이 발생해 숨막히는 엔딩을 선사했다.

‘보이스2’ 18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