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작품 만들자”… ‘미스 마’ 김윤진, 삼계탕 100인분 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마’ 김윤진, 삼계탕 선물/

SBS 주말 특별기획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의 주인공 김윤진이 100인 분의 삼계탕으로 폭염에 지친 스태프와 연기자들을 위로했다.

김윤진은 말복인 지난 16일 SBS 일산제작센터 인근 식당에서 폭염속 촬영에 지친 스태프와 배우들의 노고를 위로하며 “말복이 지나면 더위가 꺾인다더니 오늘 한풀 꺾인 것 같다”면서 “지난 14일 첫 촬영부터 스태프와 제작진들이 더위에 너무 많은 고생을 하셨다. 앞으로 석 달 동안도 한 마음으로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제작사 굿프로덕션 관계자는 “미국 할리우드에서 주로 활동해왔던 김윤진이 19년 만에 한국 드라마에 복귀했다. 연기는 물론 팀워크와 촬영장 분위기에도 크게 신경을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은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미스 마플’의 이야기를 국내 최초로 드라마화한 작품. 박진우 작가가 각색을 맡아 원작 이해를 바탕으로 21세기 한국에 맞는, 독창적인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9년 전 이미 종결된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복수에 다가서는 미스 마의 여정을 통해 올가을 안방극장에 짜릿한 통쾌함과 긴장감을 동시에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후속으로 오는 10월초 처음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