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김준호X핀란드 형님들, 이별마저 유쾌한 그들의 마지막 이야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울메이트’ 김준호와 핀란드 형님들의 마지막 이야기.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 찰떡케미를 선보였던 김준호와 핀란드 형님들이 마지막까지 유쾌한 이별이야기로 즐거움을 선사한다.

18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서울메이트’에서는 김준호 하우스의 핀란드 형님들이 비무장지대(DMZ) 탐방으로 한국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김준호와 핀란드 형님들은 이별의 아쉬움을 웃음을 승화시키며 핀란드에서의 만남을 기약했다.

마지막 날 아침, 김준호 없이 집을 나선 핀란드 형님들은 베사의 딸 로따와 만남을 갖는다. 스케줄 때문에 자리를 비워야 하는 김준호를 대신해 한국에서 유학중인 로따가 아빠들의 위시리스트에 있었던 DMZ 탐방 가이드로 나선 것. “군사 분계선까지 갈 계획을 짜고 있었는데 위험을 걱정하는 엄마에게 허락을 받지 못했었다”는 로따에게 핀란드 형님들은 “군대 다녀왔다. 우리가 널 보호할 것”이라며 듬직한 아빠의 면모를 과시했다.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도착한 핀란드 형님들과 로따는 한국전쟁 중 실제 군수물자를 수송했던 기관차부터 민통선, 자유의 다리, 통일대교까지 전쟁의 흔적들을 생생하게 느끼며 잊을 수 없는 추억들을 만들어 나갔다. 바로 눈 앞에 펼쳐진 북한 땅과, 닿지 못한 이산가족들의 메시지를 보며 외국인이지만 충분히 공감 할 수 있는 슬픔을 느꼈다. 로따는 “언젠가 이게 역사책 속의 이야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진심 어린 탐방 후기를 전했다.

짧은 시간동안 더없이 가까워진 네 남자의 잊을 수 없는 마지막 이별 현장도 공개된다. 먼저 집에 도착해 짐을 정리하고 있는 핀란드 형님들에게 할아버지 한 분이 찾아온다. 다름아닌 김준호가 타 방송 녹화를 마친 후 할아버지 분장 그대로 황급히 집으로 온 것. 이를 본 핀란드 형님들은 “저번엔 형을 소개시켜서 오늘 아빠를 소개키시는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은 핀란드 모바일 게임 ‘앵그리버드’로도 깜짝 변신하며 마지막 날까지 유쾌함으로 가득찬 호스트 ‘찰리킴’으로 활약한다.

핀란드 형님들은 지난 번 핀란드 누님들에 이어 ‘핀란드 전문 호스트’로 거듭난 김준호에게 “핀란드 우리집에 놀러오세요”라고 말하며 다시 만날 것을 약속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