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경찰’ 곽시양, 서울서부터 콩국물 공수… ‘곽엄마’ 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바다경찰’ 2회/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바다경찰’ 멤버들이 해양경찰 생활을 하며 묵게 될 숙소가 공개됐다.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바다경찰’ 2회에서는 첫 해양경찰 근무를 마치고 숙소로 복귀한 멤버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남항파출소 해양경찰들은 한 자리에 모여 첫 근무를 경험한 ‘바다경찰’ 멤버들에게 칭찬과 당부의 말을 건넸다. 파출소장은 “첫 근무였음에도 대단히 잘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루 일과를 끝낸 네 멤버들은 파출소장이 알려준 숙소로 향했다. 힘든 하루를 보낸 멤버들을 위해 곽시양과 조재윤이 저녁 식사 준비에 나섰다. 곽시양은 멤버들에게 콩국수를 해주기 위해 서울에서부터 콩국물을 챙겨왔다고 밝혀 환호를 받았다. 김수로, 조재윤, 유라는 “너무 고맙다. 덕분에 콩국수도 먹는다” “정말 정성이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곽시양은 멤버들을 살뜰히 챙기는 ‘곽엄마’로 거듭났다.

또 다른 저녁 당번 조재윤은 간단하지만 맛좋은 계란볶음밥을 선보였다. 옆에서 준비를 돕던 유라가 “깨를 안샀다”며 안타까워하자 김수로는 “우리가 깨가 쏟아지니까 괜찮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재윤표 계란볶음밥’ 역시 멤버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김수로는 “반찬이 없어도 너무 맛있다”며 밥그릇까지 싹싹 긁어 먹었다는 후문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