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 후 힙합’ 리듬파워, 학생들의 눈높이 멘토로 ‘활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BS ‘방과 후 힙합’ 리듬파워/사진=’방과 후 힙합’ 방송 화면 캡처

힙합그룹 리듬파워(행주, 보이비, 지구인)가 SBS ‘방과 후 힙합’에서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진정한 멘토로 거듭났다.

리듬파워는 지난 16일 처음 방송된 ‘방과 후 힙합’에서 학생들을 위한 ‘힙합쌤’으로 등장했다. 리듬파워는 학창 시절부터 지금까지 10년 차 팀워크를 자랑하는 팀의 장점을 내세워 학생들의 고민에 더욱 가깝게 다가갔다. 행주는 예리함으로 학생들의 고민을 미리 파악했다.

MC 김신영은 리듬파워 멤버들에게 “‘방과 후 힙합’에 찰떡이다. 학창 시절을 같이 보냈다던데”라고 물었다. 지구인은 “고등학교 같은 반 출신이었다. 그때부터 우리가 가사를 쓰기 시작했다”고 답했다.

‘랩은 리듬과 파워에서 나온다’를 힙합 교실 급훈으로 내세운 리듬파워는 학생들의 진심을 끌어내기 위해 ‘가슴을 열어라’ 코너를 준비했다. 눈높이에 맞춘 고민 해소법으로 학생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리듬파워의 유쾌하고 긍정적인 기운이 통한 순간이었다.

랩을 평가할 때만큼은 진지한 태도로 학생들에게 도움을 줬다. 경쟁이 아니라 즐기는 태도를 심어주며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아 감동을 더했다.

방송 말미 리듬파워는 가온 고등학교 힙합 동아리 학생들과 ‘신나 Remix’ 콜라보 무대를 선보여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방과 후 힙합’은 MC와 래퍼들이 전국 곳곳의 중·고등학교를 찾아다니며 10대들의 이야기를 랩으로 들어보는 스쿨 힙합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