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의 노래’ 강타 “출연자의 이야기를 진득하게 들을 수 있어서 선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강타,내인새의노래송원

가수 강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게스트들의 이야기를 진득하게 들을 수 있는 방송이어서 출연하게 됐습니다.”

가수 강타가 17일 오후 3시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프로그램 ‘내 인생의 노래 송 원(SONG ONE)'(이하 ‘내 인생의 노래’)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내 인생의 노래’는 누군가의 ‘인생 노래’에 얽힌 사연을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마지막에는 출연자가 직접 노래하며 녹음한 곡을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공개한다. 강타가 MC로 나서며, 음악 프로듀서로는 업타운 출신 정연준이 참여한다.

강타는 “어렸을 때는 ‘자니윤쇼’를 즐겨봤고, 데뷔 후에는 ‘서세원쇼’가 기억에 남는다. 두 프로그램이 좋았던 건 게스트들의 이야기를 진득하게 들을 수 있어서였다. 최근에는 만나기 힘든 구성의 프로그램인데, ‘내 인생의 노래’는 출연자들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들을 수 있어서 흔쾌히 출연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 역시 진행을 하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에너지를 얻었다”고 덧붙였다.

‘내 인생의 노래’는 총 6부작으로, 양동근·우영(2PM)·예성(슈퍼주니어)·알리·임태경·김승수 등이 출연한다. 이날 오후 8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