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2’ 서은광 “권현빈 싸가지 없어 보였다”…솔직 발언 ‘폭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현실남녀2’ 우최아 모임 /사진제공=MBN

비투비(BTOB)의 서은광이 MBN ‘현실남녀2’에서 싸가지 없어 보이는 첫 인상에 권현빈이 무서웠다고 고백했다.

17일 방송되는 ‘현실남녀2’에서 아이돌 게임 모임 우최아(우리는 최강 아이돌)의 리더 서은광과 멤버들의 본격적인 정모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JBJ 출신 권현빈, BAP 영재 등 서은광이 리더로 있는 ‘우최아’의 멤버들은 집들이차 서은광의 집을 방문했다. 게임으로 의기투합한 아이돌 스타들의 일상을 엿볼 수 있었다.

이번 방송에선 서은광의 동갑내기인 BAP 힘찬까지 게임에 합세한다. 이들은 저녁과 술자리 내기를 건 대결에 강한 의지를 불태우며 게임경기 내내 불타오르는 승부욕으로 현장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이들 20대 현실남자들은 태블릿PC 게임 등 다양한 게임거리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이색 실내포차로 향했다.

이날 형들은 권현빈을 향해 “현빈 애기, 먹을 수 있어?” “근데 현빈이는 술 얼마나 마시냐. 늘었어?” “현빈이 세 잔 아니냐” “현빈이 반병은 마신다” “반병도 네 잔이다” “현빈이 많이 늘었다” “술 못 마시니까 배려해 주는 거다”라는 등 장난을 치며 그를 도발했다. 이에 권현빈은 “저 진짜 잘 마신다. 원래 잘 마시는 사람은 자랑 안 한다”고 발끈해 형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 권현빈은 현란한 손목 스냅을 이용해 과감하게 원샷을 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형들이 “우리 너무 빨리 마시고 있다. 술이 진짜 쭉쭉 들어간다. 천천히 마시자”고 제안하자, 막내 권현빈은 “이게 빨라요?”라고 되물으며 형들을 도발했고, 강한 술부심(술+자부심)을 드러냈다.

서은광은 “현빈이가 도발 캐릭터를 재소환 했다”면서 “현빈이가 처음에는 되게 싸가지 없게 생겨 보여서 무섭겠다 싶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애교도 엄청 많은데다 형들한테도 너무 잘 한다. 그래서 늘 고마운 막내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권현빈은 “평소에도 다소 쎄 보이는 첫 인상으로 오해를 많이 받는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권현빈은 힘찬을 향해 “난 힘찬 형 취했을 때 넘어지는 것도 똑같이 따라 할 수 있다. 그 와중에 계산은 꼭 해야된다. 그게 포인트”라며 폭소를 유발했다. 힘찬 역시 “영재는 혼술을 진짜 좋아한다. ‘형 언제와요?’란 메시지가 오면, 영재가 혼술을 하고 있는데 더 먹고 싶은 때다”라고 폭로전을 펼쳤다. 이에 영재는 “난 혼술을 많이 한다. 그냥 숙소에서 혼자 먹는다”면서 혼술을 즐기는 애주가임을 밝혔다.

‘현실남녀2’ 2회는 1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