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뛰어넘는 액션”…마동석, ‘성난황소’ 크랭크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동석 주연 ‘성난황소’ 크랭크업/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마동석의 통쾌한 액션영화 ‘성난황소’가 후반작업에 돌입했다.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 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 마동석을 필두로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 박지환 등 충무로 연기파 배우 및 대세 배우들이 의기투합해 열연을 펼친 ‘성난황소’가 8월 3일 크랭크업 했다.

극 중 동철은 물불 가리지 않는 황소 같은 성격의 소유자이지만 결혼 후 성질을 죽이고 살던 중 아내의 납치 사건으로 고삐가 풀리게 된다. ‘동철’은 대한민국에서 유일무이하게 마동석만이 소화할 수 있는 캐릭터로 ‘범죄도시’와는 다른 쾌감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마동석은 ‘부산행’ ‘베테랑’ ‘신과함께-인과 연’ ‘범죄도시’ 등의 작품을 통해 관객들의 무한한 사랑을 받고 있다. ‘성난황소’를 통해 종전 작품들을 모두 뛰어넘는 통쾌 하고도 파워풀한 액션의 정점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마동석은 “기획 단계부터 참여한 영화라 남다른 애정을 갖고 촬영에 임했다. 관객들이 즐길 수 있는 신나고 통쾌한 액션이 나올 것 같아 너무 설렌다”며 촬영 종료 소감을 전했다.

송지효는 ‘동철’보다 기가 세지만 마음만은 오롯이 남편 사랑인 아내 ‘지수’ 역을 맡아 걸 크러쉬 매력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지수’를 납치해 ‘동철’을 폭주하게 만드는 결정적 계기를 제공하는 ‘기태’는 김성오가 열연을 펼쳤다. ‘베테랑’ ‘더 킹’의 씬 스틸러 김민재는 ‘동철’ 군단에 합류하는 ‘곰사장’ 역할로, ‘1987’ ‘범죄도시’의 흥행 조력자 박지환은 ‘동철’의 친구 ‘춘식’으로 등장해 예측불허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성난황소’는 실력파 신인 김민호 감독의 데뷔작이며 ‘범죄도시’ 등 액션 영화들을 만든 최고의 제작진들이 모두 참여했다. 후반작업에 돌입해 관객을 만날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