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주 만에 돌아온 ‘썰전’, 분당 최고 시청률 5.4%..’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TBC ‘썰전’

4주 만에 방송을 재개한 JTBC 시사프로그램 ‘썰전’이 분당 최고 시청률 5.4%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썰전’은 수도권 유로가구 기준으로 시청률 4.4%를 찍었다.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KBS2 ‘해피투게더3’ 4.28%, 채널A ‘도시어부’ 4.17%. SBS ‘방과후 힙합’ 1.04%보다 높은 수치다.

분당 최고 시청률에 오른 장면은 ‘기무사 문건’ 논란이다. 이날 방송에서 새로 투입된 진보 패널 이철희 의원은 ‘논란 속 기무사 개혁’ 등을 주제로 박형준 교수와 첫 설전을 벌였다.

박형준은 이철희에게 “하나 물어보고 싶은데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 어디서 받았어요?”라고 물었고, 이철희는 “국방부에서 받았다”고 답했다. 이어 이철희가 어떻게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입수했는지 상세한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