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왕세자에서 수수한 차림새로 ‘반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도경수 /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출연하는 배우 도경수의 스틸이 17일 공개됐다.

도경수는 극 중 왕세자 이율과 쓸모 없는 남자 원득을 연기한다. 또 왕세자 시절 자신이 내렸던 ‘이 나라 원녀, 광부를 혼인시키라는 명’에 따라 송주현 최고령 원녀 홍심(남지현)과 원치 않는 혼인을 올리게 된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그동안 보여준 화려한 곤룡포를 입은 왕세자 율이 아닌, 이마에 띠를 질끈 동여맨 수수한 차림새의 원득의 모습이다. 옷차림은 눈에 띄게 달라졌으나 눈빛만큼은 변함없이 총명하게 반짝이고 있다. 하지만 원득은 장작도 팰 줄 모르고, 쌀가마니 하나 거뜬하게 들지 못하여 홍심의 구박을 받는다고 한다.

처음 도전하는 로맨스 사극에서 도경수는 극과 극의 캐릭터를 선보일 도경수. 특히 송주현에서 마을 사람들과 어울리며 사는 동안 드러날 따뜻한 인간미, 홍심과 부부의 연을 맺으면서 그려질 설레는 로맨스는 살벌한 궐내의 세자 율이 아닌 원득을 통해서만 만나볼 수 있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한 행보를 걸어온 도경수가 ‘백일의 낭군님’을 통해 그동안 착실하게 쌓아온 연기 내공을 어떻게 녹여낼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백일의 낭군님’은 왕세자에서 졸지에 쓸모 없는 남자로 전락한 원득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의 로맨스 사극이다. ‘식샤를 합시다 3: 비긴즈’ 후속으로 오는 9월 10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