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역대급 댄스파티…춤신춤왕 누구?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나 혼자 산다’ 여름 현무 학교 2탄 예고. /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개그우먼 박나래의 디제잉으로 춤판이 벌어진다.

17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는 여름 현무 학당 2탄으로 꾸며진다. 평소 DJ로도 활동 중인 박나래의 지휘 아래 무지개 회원들이 개성 넘치는 콘셉트로 파티를 즐겼다고 한다.

쌈디의 ‘절뚝 보행’, 경주를 마이애미 해변으로 만든 한혜진의 워킹은 물론 공사장에서 목장갑까지 가져오는 등 과감한 콘셉트가 이어졌다. 이에 서로에 대한 비난이 오가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박나래의 신들린 디제잉과 무지개 회원들의 뜀박질로 분위기는 금세 달아올랐다는 전언이다. ‘국민 약골’로 불리는 쌈디의 건강검진을 하는 듯한 춤 동작으로 폭소를 안겼고 전현무는 국악과 EDM의 조화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여기에 신인 회원인 마마무 화사까지 합류한다. 패기 가득한 등장과 달리 회원들을 쳐다보지 못하고 하늘만 바라봤다고 해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