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이런 사이다’ 김원효·이현정, 극적 화해모드…’훈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코미디언 김원효와 이현정의 극적 화해가 성사될 전망이다.

김원효와 이현정은 KBS2 ‘개그콘서트’의 코너 ‘이런 사이다’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두 남녀의 신랄한 언쟁으로 흘러가는 코너다. 폭포수같이 쏟아지는 많은 양의 대사와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는 김원효, 이현정. 재미와 공감을 모두 사로잡으며 호응을 얻고 있다.

큰 목소리로 말다툼을 벌이던 두 사람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오는 19일 방송에서 두 사람은 서로에게 공손하게 인사를 하고 나긋나긋한 인사말을 주고받는 등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강한 억양의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던 김원효와 이현정의 어색한 표준어와 한결 부드러워진 분위기가 관객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한다.

‘개그콘서트’ 제작진은 “‘이런 사이다’는 승자도 패자도 없는 아슬아슬한 싸움으로 매주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두 사람의 다툼은 우리 사회나 일상 속에서 누구나 겪을만한 이야기로 특히 중년 남녀들의 공감대를 절묘하게 자극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