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의문의 가스에 정신 잃은 윤시윤…최고 시청률 10.6% 기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15,16회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가 윤시윤이 의문의 가스에 쓰러지는 내용이 전개되며 최고시청률 10.6%를 기록해 수목극 전체 1위자리를 지켰다.

지난 16일 방송된 ‘친판사’ 15, 16회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각각 7.7%(이하 동일, 전국 6.8%)와 9.2%(전국 8.3%)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분의 최고시청률은 10.6%까지 치솟았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당신의 하우스 헬퍼’는 각각 2.2%(전국 2.4%)와 2.5%(전국 2.7%)를, MBC ‘시간’은 각각 3.2%(전국 2.9%), 4.0%(전국 3.4%)를 기록해 ‘친판사’가 지상파 뿐만 아니라 케이블, 종편에서 수목극 1위를 차지했다. 2049시청률에서도 ‘친판사’ 15, 16회는 각각 2.5%와 3.2%를 기록했다. 각각 0.6%와 0.8%에 머문 KBS2 ‘하우스헬퍼’, 각각 0.7%와 0.8%를 기록한 MBC ‘시간’을 따돌릴 수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강호(윤시윤 분)는 소은(이유영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가 그가 아프다는 사실을 알고는 얼른 병원으로 데려갔다. 그리고 스트레스 때문에 몸져눕게 된 걸 알고는 내심 미안해했다.

메인뉴스 앵커가 아니라 전시뉴스앵커가 되어 속상하다는 주은(권나라 분)을 향해 위로를 건네던 강호는 자신의 마음속에 소은을 떠올렸다. 때마침 둘의 모습을 숨어서 지켜보던 수호(윤시윤 분)는 착잡해했다.

날이 바뀌고 지창수(하경 분)와 박해나(박지현 분) 마약관련 비공개 재판이 열렸다. 강호는 여전히 발뺌하는 해나을 향해 민구남을 증인으로 불렀다. 하지만 그가 출석하지 않고 심지어 외국에 있음을 알게 되고 허탈해했다. 재판 후 그는 해나와 창수를 따로 만나서 은근히 겁을 줬다.

소은을 집까지 데려다주게 된 강호는 소은의 집에서 차를 한 잔 마시게 됐다. 그는 다른 지도 판사를 소개해주겠다고 어렵게 말을 건넸지만, 소은은 다른 판사에게 가지 않겠다고 했다. 또한 자신을 책임지라고 하자 그만 말문이 막혔다. 소은의 집에서 나온 강호는 차에 올라탔다. 그러다 재형(신성민 분)이 차 안에 설치했던 가스로 인해 쓰러지고 말았다.

‘친판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