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2’ 서은광 “젊은 아빠 되고파, 군 제대 후 30대 중반에 결혼”

[텐아시아=우빈 기자]

‘현실남녀2 ‘서은광 영재 힘찬 권현빈 / 사진제공=MBN

그룹 비투비의 서은광이 젊은 아빠가 되고 싶다고 고백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현실남녀2’에서 서은광과 B.A.P 영재와 힘찬, JBJ 출신 권현빈이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힌다.

서은광은 이날 “젊은 아빠가 되고 싶다”는 뜬금포 고백을 날려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힘찬은 “나는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그리고 진짜 결혼을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으면 그냥 바로 할 것 같다”고 먼저 말했고 서은과 역시 “나도 그렇다. 일찍 결혼하고 싶다”고 동의했다.

또 “군대 다녀오면 30세가 넘고, 돌아와서 활동을 하다보면 30대 중반이 될텐데 그럼 결혼을 해야할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를 지켜보던 영재와 막내 권현빈 역시 “한 30대 중반쯤 하고 싶다”고 공감했고 “이왕이면 좀 더 젊고 멋있을 때 결혼해서, 젊은 아빠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서은광은 “항상 술자리 마지막에는 술기운이 오르다 보니, 진지한 인생 이야기를 하게 된다”면서 “다들 취해서 자연스레 미래를 얘기하게 되는데, 진지해져서 울고 그런다. 남자라면 누구나 생각해봤을 법한 문제가 바로 군대와 결혼이다. 우리도 이제 그 나이대가 됐고, 그래서 현실로 다가온다”고 솔직한 모습을 드러냈다.

‘현실남녀2’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