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조현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음반 준비” 눈물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베리굿 조현,쇼케이스

걸그룹 베리굿(태하, 조현, 서율, 다예, 세형, 고운) 조현이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FREE TRAVEL’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베리굿 조현이 새 음반을 소개하면서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음반 ‘프리 트래블(Free Travel)’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조현은 타이틀곡 ‘풋사과’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물에 빠져 사고를 당할 뻔했다고 털어놨다. 당시 소속사 대표와 뮤직비디오 감독을 포함한 모든 남자 스태프들이 달려 나와 멤버들을 구했다는 전언이다. 물에서 나온 멤버들은 한참동안 펑펑 울다가 촬영을 이어갔다고 한다.

조현은 “사실 아이돌그룹이 잘 되는 것이 쉽지 않다. 우리도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잘 되자’고 생각했다. 그렇게 고생하며 찍은 뮤직비디오를 이렇게 보니까 기분이 새롭다”며 눈물을 흘렸다.

태하는 “나도 미성년자로 데뷔했는데 벌써 20대 중반이 다 되어간다. 다들 열심히 하고 잘 하는데 (잘되지 않는) 이유를 잘 모르겠더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타이틀곡 ‘풋사과’는 적극적으로 사랑을 쟁취해내는 소녀의 모습을 그린 노래다. 베리굿 멤버들의 매력을 사과에 비유한다. 이 외에도 모두 9개의 신곡과 2개의 연주곡까지 모두 11개 트랙이 음반에 실린다.

베리굿은 이날 오후 6시 음반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