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태하 “데뷔 후 첫 쇼케이스, 떨리지만 영광스러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걸그룹 베리굿(태하, 조현, 서율, 다예, 세형, 고운) 태하가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FREE TRAVEL’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데뷔 후 처음으로 쇼케이스를 열게 됐습니다. 떨리지만 영광스러운 무대에 서게 돼 기쁩니다.”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음반 ‘프리 트래블(Free Travel)’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연 그룹 베리굿 태하의 말이다.

2014년 데뷔한 베리굿은 4년 만에 첫 정규음반을 발매하며 첫 쇼케이스를 열게 됐다. 태하는 “많은 분들 앞에서 무대를 하게 돼 떨리지만 영광스러운 무대에 서게 돼 기쁘다”고 했다. 서율은 시작부터 눈물을 글썽이면서 “우리가 열심히 준비한 걸 처음으로 공식적인 자리에서 보여드리는 거다. 떨리고 대견스럽다”고 했다.

‘프리 트래블’은 베리굿이 1년 3개월여의 공백을 깨고 내는 음반이다. 그동안 멤버 서율, 다예, 조현은 JTBC ‘믹스나인’에 출연했고 세형, 고은, 태하는 베리굿 하트하트라는 유닛그룹으로 활동했다. 태하는 “요즘은 위문 공연도 다니고 CF도 찍고 있다. 음반 준비도 열심히 했다”며 밝게 웃었다.

타이틀곡 ‘풋사과’는 적극적으로 사랑을 쟁취해내는 소녀의 모습을 그린 노래다. 베리굿 멤버들의 매력을 사과에 비유한다. 이 외에도 모두 9개의 신곡과 2개의 연주곡까지 모두 11개 트랙이 음반에 실린다.

베리굿은 이날 오후 6시 음반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