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박지현, 신인답지 않은 존재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지현/ 사진제공=나무엑터스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박지현이 신인답지 않은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박지현은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연기 포텐을 터트리고 있다. 극 중 박지현은 과거에 남부럽지 않은 인기 아이돌이었으나 현재는 마약 투약 혐의로 궁지에 몰린 ‘박해나’역을 맡아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신인이라고는 믿기 힘들 만큼 풍부한 감정과 섬세한 연기가 인상적이다. 자신이 저지른 범행으로 인해 언제나 불안과 두려움에 떠는 해나의 심리를 눈빛과 목소리, 제스처 등으로 표현해내고 있다.

이 가운데 박지현의 극과 극 매력이 담긴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돼 화제다. 진지하게 촬영에 임하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 잡는다.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강렬한 표정에서 극 중 인물에 몰입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이어지는 스틸에서 박지현은 반전 매력을 뽐내고 있다. 계속되는 무더위 속에서도 지친 기색 없이 카메라를 향해 방긋 미소를 지어 보인 것. 두 손을 들어보이며 장난을 치는 등 밝은 에너지를 뿜으며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작품 속 사건의 또 다른 축을 담당하는 인물로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박지현이 앞으로 어떤 재미와 긴장감을 선사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