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응급실行…애타는 윤시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이유영 스틸/사진제공=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아픈 이유영의 곁에, 윤시윤이 있다.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에서다.

지난 15일 방송된 ‘친판사’ 13~14회에서 오상철(박병은 분)은 송소은(이유영 분)에게 진심을 담아 마음을 표현했다. 하지만 송소은은 오상철의 마음을 받아줄 수 없었다. 송소은에게 지울 수 없는 아픔으로 남아 있는 언니 송지연(곽선영 분). 오상철의 아버지 오대양(김명곤 분)이 과거 송지연의 성폭행 피해사건 재판 당시, 가해자 변호를 맡아 자매에게 큰 상처를 남겼기 때문.

송소은과 한강호(윤시윤 분)의 거리는 서서히 가까워지고 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긍정적 영향을 미치며, 서로를 조금씩 성장시키고 있다. 한강호와 오상철은 현재 사건을 두고도 사사건건 부딪히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 여기에 세 사람의 감정선까지 맞물리며 ‘친판사’가 더욱 흥미진진해지고 있다.

제작진은 16일 15~16회 본방송을 앞두고 정신을 잃고 쓰러진 송소은과 그의 곁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한강호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송소은은 병원 응급실 침대 위에 정신을 잃은 채 누워 있다. 한강호는 애타는 눈빛으로 송소은을 바라보며 걱정하고 있다. 다음 사진에서는 정신을 차린 듯 일어나 앉은 송소은과 그런 송소은의 이마에 자신의 손을 갖다 대며 열을 체크하는 한강호를 볼 수 있다. 송소은은 깜짝 놀란 듯 눈이 동그랗게 커졌고, 한강호는 그를 한없이 애타게 바라보고 있다.

한강호가 아무리 많은 일을 떠넘겨도 꿋꿋하게 해내던 송소은이다. 그런 그는 왜 쓰러진 것일까. 이번 일을 통해 한강호와 송소은의 관계는 어떻게 변화할까. 이를 지켜봐야 하는 오상철은 또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 궁금증의 해답은 16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