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인봉·김용만·김원희, 장애인 위한 ‘드림 온 콘서트’ 재능기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드림온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드림 온 아트센터

방송인 김용만, 김원희, 표인봉 등 인기 연예인들이 장애인 문화예술 평생교육원 건립기금을 위해 나선다.

이들은 18일 오후 4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분당소극장에서 개최되는 드림온 콘서트에 참여한다.

드림온 콘서트는 드림 온 아트센터(대표 김서정)가 장애인 문화예술 평생교육원 건립기금 마련을 위해 개최하는 행사다. 드림 온 아트센터는 치료를 통해 장애인의 재능을 발굴하고, 예술가로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발달장애인 문화예술전문 교육센터다.

이날 행사는 표인봉의 사회로 김원희, 김용만을 비롯, 다둥이 아빠 가수 박지현, CCM밴드 막컸스, 마술사 이연홍, 프뉴마 발레단이 재능기부로 참여한다.

이외에도 드림온 아트센터 교육생들이 노래, 한국무용, 피아노 연주, 뮤지컬, 미술 퍼포먼스, 소고춤 등을 선보이며 발달장애 오케스트라인 아인스바움챔버 오케스트라와 박건우 드림아트센터교사의 사물놀이도 볼 수 있다.

드림 온 아트센터 김서정 원장은 “이번 콘서트를 계기로 장애인들이 자신들의 재능과 소질을 계발해 성취감과 행복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는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