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쌈디, 워너원 ‘나야 나’ 선곡 후 ‘나혼산’ 아이돌 등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과 쌈디가 극과 극의 장기자랑을 선보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여름 방학 특집으로 ‘여름 나래 학교’를 뒤이을 ‘여름 현무 학당’이 펼쳐졌다. 경주에서 특별한 시간을 가진 무지개 회원들이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17일 방송에서는 무지개 회원들이 숙소로 자리를 옮겨 장기자랑을 한다. 특히 마이크만 들었다하면 숙연(?)해지는 이시언과, ‘나 혼자 산다’ 장기자랑에 처음 나선 쌈디의 무대가 관전포인트다.

이시언은 더이상 ‘죽은 시언의 노래’를 재현하지 않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 이전의 장기자랑과는 다른 분위기의 신나는 곡을 선곡했고 안무도 준비했다. 옥타브를 뛰노는 그의 가창력에 무지개 회원들이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쌈디는 이번 만큼은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 아니라 장기자랑을 즐기는 무지개 회원으로서 야심차게 ‘나야 나’를 열창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의 무대를 본 박나래가 야수(?)로 돌변했다고 해 궁금증을 모은다.

또한 이 같은 두 사람의 장기자랑은 극명하게 다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고 한다. 특히 ‘여름 현무 학당’에 깜짝 등장한 화사는 ‘별로’일 때는 오만상을, 신이 날때는 춤까지 따라 췄다고한다. 

‘나 혼자 산다’는 1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