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식당’ 이상민, 사유리와 여행사 ‘하나투어’ 방문…’허니문’ 예비 부부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사진제공=MBC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이하 ‘구내식당’)에서 이상민과 김영철, 그리고 특별게스트 사유리가 여행사 하나투어를 찾는다. 1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사유리와 함께 우리나라 대표 관광지인 인사동에 위치한 하나투어 본사를 찾는다. 회사 구석구석을 유랑하며 직원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듣는다.

최근 녹화에서 두 사람은 여행사의 대표 상품 중 하나인 ‘허니문’을 상담 받는 예비부부로 변신했다. 직접 고객의 입장에서 현실감 있는 상황극을 펼쳤다. 이상민의 충격 발언과 여행사 직원이 직접 들려준 허니문 관련 숨은 뒷 얘기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조우종은 여행 관련 에피소드를 나누던 중 ‘신혼여행 첫 날 아내인 정다은 아나운서를 울렸다’고 밝혔다. 이에 현장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핀잔을 듣게됐다. 예상치 못한 스튜디오 반응에 당황한 조우종은 잊지 못할 신혼여행이었다며 훈훈하게 에피소드를 마무리했다.

이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안현모의 결혼 생활에 대한 생각과 자주색 유니폼을 공항패션으로 승화시킨 김영철의 인천국제공항 방문 에피소드도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