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수향, 영화 ‘배심원들’ 출연 확정…당찬 20대 배심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조수향/사진제공=매니지먼트SH

배우 조수향이 영화 ‘배심원들’에 출연한다.

조수향은 ‘배심원들’에서 ‘20대 배심원’인 오수정으로 출연한다. 나이는 가장 어리지만 눈치 안보고 할말은 할 줄 아는 당찬 젊은이다.

‘배심원들’은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영화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는다.

지난 2014년 영화 ‘들꽃’으로 데뷔한 조수향은 영화 ‘눈길’ ‘궁합’ ‘소공녀’, 드라마 JTBC’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KBS ‘후아유: 학교2015’ 등에 출연했다. 다양한 작품에서 담백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줬다.

‘배심원들’은 지난달 7일 크랭크인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