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 ‘사도’ ‘물괴’…조선왕조실록에서 시작된 이야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광해'(왼쪽부터), ‘사도’, ‘물괴’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조선왕조실록은 창작자들에게 많은 영감을 준 보물 창고 같은 존재다. ‘광해, 왕이 된 남자’ ‘사도’ 등 흥행에 성공한 영화들 역시 조선왕조실록에 실린 역사적 사실을 상상력으로 확장시켰다. 역사와 영화의 결합, 같은 출발점에서 시작된 작품들의 공통점을 분석했다.

‘광해, 왕이 된 남자’는 광해군 8년, 독살 위기에 놓인 광해를 대신해 천민 하선이 왕의 대역을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광해군의 15일간의 행적에서 출발한 영화다. 실록에서 사라진 15일, 여기에 광해군 대역을 하게 된 거리의 만담꾼 하선이라는 가상 인물이 더해졌다. ‘광해, 왕이 된 남자’는 재미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천만 관객을 사로잡았다.

‘사도’는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을 사실적으로 담아낸 영화다.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 역사에 기록된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담아낸 이야기. 세자 사도를 둘러싼 삶과 이야기들을 철저한 고증을 통해 그려내며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 ‘물괴’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오는 9월 개봉을 앞둔 ‘물괴’도 조선왕조실록에 남겨진 기이한 내용에서 출발했다.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조선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담은 작품이다. 알 수 없는 생명체가 출몰해 왕의 안위를 위협한다는 기록을 토대로 제작진이 수년에 걸쳐 이야기를 완성시켰다.

실록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짐승을 보거나 소리를 듣는 자들이 나타났고, 이 괴설이 나라를 흉흉하게 만들었다는 기록만 있다. 그 어디에도 ‘물괴’의 진짜 실체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조선에 나타난 괴이한 생명체에 대한 호기심에서 시작됐다. ‘물괴’의 형상, 터전, 여기에 ‘물괴’에 맞서야만 하는 수색대의 드라마까지 가미되면서 한 편의 영화로 탄생됐다.

긴장감 넘치는 전개, 치열한 사투 속 강렬한 액션까지 담아낸 영화 ‘물괴’는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