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손담비 “사기 당해…집 주인이 전셋돈 들고 날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손담비가 JTBC ‘한끼줍쇼’에서 사기를 당해 집이 넘어갔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15일 방송된 ‘한끼줍쇼’에는 배우 정상훈과 손담비가 밥동무로 출연해 자양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손담비는 실제로 이곳에 거주했던 주민으로 동네 특징을 잘 알고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손담비는 사기를 당해 집이 경매로 넘어갔던 에피소드를 밝혔다. 이경규, 강호동, 정상훈은 모두 어리둥절해 했다.

손담비는 “뉴스에도 나왔다”며 “전세로 들어갔는데 (집 주인이) 전셋돈을 들고 날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멘탈을 잘 지키느냐 못 지키느냐의 차이인데 잘 지켰던 것 같다”며 씩씩하게 어려움을 이겨냈다고 밝혔다.

이경규는 “다 자양분이 된다”며 위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