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 이유영에 프로포즈 “너만 바라봤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 화면 캡처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에서 박병은이 이유영에게 프로포즈했지만 거절 당했다.

15일 방송된 ‘친판사’에서는 오상철(박병은 분)은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으로 송소은(이유영 분)을 초대했다. 소은은 “오늘 무슨 날이냐?”고 물으며 어리둥절해 했다.

상철은 “내가 너한테 프로포즈하는 날”이라며 반지 상자를 꺼내놓았다. 소은은 “갑자기 왜그러냐”고 했지만 상철은 “갑자기 이러는 게 아니다. 대학교 때부터 너만 바라봤다”고 애절하게 말했다.

하지만 소은은 “오빠는 나한테 너무 좋은 선배다. 그 이상 감정이 안 생긴다”고 프로포즈를 거절했다. 상철의 아버지는 과거 소은 언니가 성폭행을 당한 사건에서 피의자 측 변호사였다. 이에 대해 상철은 아버지 때문에 거절하는 거냐고 물었지만 소은은 “아버지는 아버지고 오빠는 오빠”라며 선을 그었다. 상철은 “내가 사람으로 보는 사람은 너밖에 없다. 너랑 나 사이에 방해하는 거 있으면 다 치워버릴 거다”며 아버지를 밀어낼 계략을 암시하는 듯한 말을 했다.

소은은 “그동안 고마웠다. 아무 것도 아닌 나를 너무 과분하게 챙겨줬다. 그 동안 사사건건 고맙다는 말 못 한 건 오빠가 나한테 해주는 것들이 당연하다고 생각해서가 아니다. 미안해서였다”고 말했다. 상철은 “내가 얼마나 더 해야 되냐. 뭘 더해야 니가 나한테 오냐”고 버럭 화를 냈다. 소은은 “지금 여기서 뭐가 확 빠져 나간 것 같다. 오랫동안 함께 해서 편한 것들과 이별하는 느낌이다. 오늘이 오빠한테는 어떤 날로 기억될 지 모르겠지만 나한테는 가장 외로운 날 중에 하나로 기억될 것 같다”고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상철은 “오늘 거절하면 나 다시는 마음 안 준다”고 말하며 분노에 찬 듯한 눈빛을 보냈다. 하지만 소은은 담담히 “가겠다”고 말하며 악수를 청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