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김수미, 최현석 요리에 “내 입이 고급스러워지는 것 같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수미네 반찬’ 방송 화면 캡처

최현석 셰프가 tvN ‘수미네 반찬’에서 김수미의 이름을 딴 요리 ‘수미는 예뻤닭’으로 김수미를 웃게 했다.

15일 방송된 ‘수미네 반찬’은 말복 특집으로 꾸며졌다. 김수미는 여름 특급 보양식으로 ‘닭볶음탕’을 선보이며 손맛 대가의 면모를 톡톡히 드러냈다.

이어 셰프들은 각자의 스타일대로 닭을 재료로 이용한 요리를 선보였다. 최현석 셰프는 일명 ‘수미는 예뻤닭’이라는 이름의 리코타치즈 닭가슴살 요리를 내놓았다.

그는 일류 셰프답게 닭을 능숙하게 손질했다. 닭 어깨뼈를 살려 가슴살만 손질한 후 중간 부분에 깊숙이 칼집을 넣었다. 그 사이로 이탈리아식 소시지인 모르타델리와 리코타를 넣어 닭가슴살 속을 채웠다. 그 후 닭가슴살 앞뒤로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한 뒤 밀가루를 살짝 묻혔다.

기름을 두른 팬에 닭가슴살을 넣고 와인과 버터를 첨가해 풍미를 더했다. 그 위에 애플민트를 뿌려 접시에 담아냈다.

‘수미는 예뻤닭’을 맛본 김수미는 “주재료는 싼데 고급스러운 요리가 탄생해서 내 입이 고급스러워지는 것 같다”며 극찬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