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DMZ 평화 콘서트’ 마마무, DMZ 장악한 속 시원한 가창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DMZ 평화 콘서트’ 방송 화면 캡처

걸그룹 마마무가 ‘2018 DMZ 평화 콘서트’에서 폭발적인 가창력과 뛰어난 무대 매너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15일 오후 MBC에서 ‘2018 DMZ 평화 콘서트’가 방송됐다. 이번 콘서트는 광복 73주년을 맞아 지난 11~12일 경기도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 야외공연장에서 열렸다. 폭염에도 불구하고 가족 단위 관객들과 외국인 등 약 2만500여명의 관중들이 현장을 찾았다.

김정근 아나운서와 가수 백지영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공연에는 한영애, 서문탁, JK김동욱, 정엽, 정인, 소향을 비롯해 마마무와 여자친구, 옥상달빛, 신현희와 김루트 등 대세 K팝 스타와 최고의 뮤지션들이 참여해 전 세대를 아우르는 평화의 무대를 만들었다.

이날 마마무는 다채로운 무늬의 화려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등장했다. 마마무는 파워풀만 에너지를 발산하며 ‘너나 해’를 열창했다. 이어 속이 뻥 뚫리는 가창력을 뽐내며 ‘데칼코마니’를 불러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