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광복절 특집…’암살’ 전지현의 모티브가 된 남자현 의사는 누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차이나는 클라스’에 출연한 배우 최덕문/사진제공=JTBC

‘독립운동사 전문가’ 박환 교수가 광복절을 맞아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잊혀진 독립운동가를 소환했다.

15일 방송되는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수원대학교 사학과 박환 교수가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잊혀진 영웅들–그들 모두가 안중근이었다’를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박 교수는 영화 ‘암살’에서 배우 전지현이 맡았던 안옥윤 역의 모티브가 된 남자현 의사를 소개했다. 박 교수는 남자현 의사와 안중근 의사의 공통점을 전했다. 학생들은 남자현 의사의 결연하고 담대한 투지에 존경심을 표했다.

박 교수는 “알려지지 않았던 수많은 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조명이 시급하다. 잊혀진 영웅들과 후손들에 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홍진경은 “우리가 독립운동가 후손을 모른 채 살아간다면, 앞으로 나라를 위한 희생을 입 밖으로 꺼내지 못할 것 같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녹화에서는 ‘암살’에서 폭탄전문가 황덕삼 역을 맡았던 배우 최덕문이 게스트로 참여했다. 최덕문은 “영화 촬영 전 공부를 열심히 했다. ‘차이나는 클라스’ 출연을 앞두고 다시 한번 열공했다”며 독립운동사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보였다. 평소 역사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던 딘딘은 자신의 캐릭터를 위협하는 최덕문의 등장에 한껏 위기의식을 느꼈다.

박환 교수가 전하는 잊혀진 독립운동가 이야기는 15일 오후 9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