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는 외계인’ 김구라, 밥 먹다가도 아들 걱정…애틋한 부성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 ‘엄마아빠는 외계인’ 영상 화면 캡쳐

KBS2 ‘엄마아빠는 외계인’에서 황신혜, 김구라, 김우리가 저마다의 방법으로 가족을 지키기 위해 분투했다.

지난 14일 방송에서는 황신혜가 딸 이진이와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했다. 이진이가 다니는 힙합댄스학원을 찾아가 춤을 배웠고, 영어를 가르쳐달라고 끊임없이 딸에게 말을 걸었다. “승부욕”이라고 표현하였지만 황신혜의 행동들은 젊게 살기 위한 비결이자 딸과 친구처럼 지내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었다.

김구라는 혼자 지내는 중에도 끊임없이 아들 김동현을 걱정했다. 김구라는 식사 도중 아들에게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통화가 되지 않자 마치 자신의 앞에 동현이가 있는 듯 하고 싶은 말을 주저리주저리 늘어놓았다. 일상을 보내는 순간순간 비집고 들어오는 아들에 대한 걱정은 우리네 아버지들의 무심한 듯 세심한 가족 사랑을 엿보게 했다.

가족들을 위한 행동파 이벤트남 김우리는 자상하고 다정한 신세대 아빠의 표본을 보여줬다. 잘하고 싶은 마음을 듬뿍 담았으니 그저 좋을 거라고 생각했던 우리의 이벤트들은 사생활이 필요했던 장성한 딸들에겐 다소 부담스럽게 느껴졌다. 가족들은 대화를 통해 서로의 입장 차를 확인했다.

겉으로는 자신만의 삶을 고집하는 듯 보였던 엄마, 아빠들도 결국 관심은 가족을 향해 있었다. 직접 말로 표현하지 못하더라도 행동과 관심사를 통해 가족에게 끊임없이 대화를 걸고 있었던 것. 엄마, 아빠들은 서툴지만 각자의 방법으로 가족과의 공감대를 만들어 가고 있었다.

‘엄마아빠는 외계인’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