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광기 “임진각 내 평화누리공원 ‘피스 핀’은 내 작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광기/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이광기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드라마를 위해 4일 동안 ‘다리 결박’을 한 사실을 털어는다.

15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김완선, 이광기, 배윤정, 주호민 네 사람이 뭉친 ‘오늘 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광기는 공포 드라마의 원조 격이라고 할 수 있는 ‘전설의 고향’ 시리즈 ‘덕대골’ 편에서 비 오는 날 “내 다리 내놔”를 외치는 귀신을 연기한 적 있다. 이와 관련해 이광기는 ‘라디오스타’에서 당시 촬영이 산속에서 이어졌고, 대역 없이 이 역할을 소화했다는 등 관련 에피소드를 풀어낼 예정이다.

이광기는 특별한 이유로 4일 동안 다리를 계속 결박한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다리가 없어진 줄 알았다”며 후폭풍을 고백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또한 그는 “내 다리 내놔~”를 직접 재연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다.

뿐만 아니라 MC 김구라와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는 정작 김구라는 알지 못하는 ‘김구라의 스몰 웨딩’ 계획을 꺼내 이를 들은 김구라의 어안이 벙벙하게 만들었다. 알고 보니 이는 이광기가 아끼는 캠핑 트레일러까지 다 팔아 세운 스튜디오를 홍보(?)하려는 야심 가득한 계획이었던 것이 들통났다.

이광기는 세계가 주목한 남북정상회담 당시 언론에 비춰졌던 임진각 내 평화누리공원 ‘피스 핀’이 자신의 작품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광기의 ‘내 다리 내놔’ 연기 재연은 15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