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XM ‘야 야 야’, 그 어느 때보다 더 강한 중독(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첫 정규 앨범의 수록곡 ‘CHECKMATE’를 선보인 그룹 MXM(임영민,김동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넌 마치 쓰디쓴 커피 같죠. 너란 사람에게 중독이 됐어요. 헤어날 순 없죠.”

그룹 MXM의 첫 정규 앨범 ‘MORE THAN EVER'(이하 ‘모어 댄 에버’)의 타이틀곡 ‘YA YA YA'(이하 ‘야 야 야’)의 가사다. ‘야 야 야’는 마치 아메리카노처럼,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을 갖춘 상대를 커피에 비유한 곡이다. 첫 정규 앨범을 발표하는 MXM은 타이틀곡의 가사처럼 중독적인 매력으로 컴백해 여름 음원 차트의 지각 변동을 예고했다.

MXM이 14일 오후 6시 첫 번째 정규 앨범 ‘모어 댄 에버’를 발표한다. MXM은 이에 앞서 이날 오후 3시 서울 광장동 예스24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모어 댄 에버’를 선보였다.

임영민은 ‘야 야 야’에 대해 “정말 중독적인 매력이 크다고 생각한다. 제가 음원 차트 50위권 진입을 바랄 수 있는 이유도 ‘야 야 야’가 팬들 뿐만 아니라 대중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노래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후렴구도 자신있다. 스쳐 지나가더라도 ‘이 노래 어디서 들은 것 같은데’라는 기분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만한 곡”이라고 덧붙였다.

MXM이 이날 선보인 앨범의 수록곡 ‘CHECKMATE'(이하 ‘체크메이트’) 또한 중독에 관한 곡이다. 임영민은 “‘체크메이트’는 승부수를 띄운다는 의미의 체스 용어에서 영감을 얻었다. 상대가 너무 매력적이어서 나도 모르게 ‘체크메이트됐다’, 즉 압도당했다는 이미지를 생각하면서 작사했다”고 설명했다. 귀여움이 가득한 ‘야 야 야’와는 달리 성숙한 남자의 분위기가 물씬 풍겨 반전을 자아내는 노래다.

첫 정규 앨범을 통해 ‘소년과 남자 사이’를 보여주고자 한 그룹 MXM(임영민,김동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모어 댄 에버’에는 ‘야 야 야’를 비롯한 12곡의 신곡을 포함해 총 14트랙이 담겼다. 임영민은 “”모어 댄 에버’는 ‘그 어느 때’라는 뜻을 담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심혈을 기울인 정규 앨범”이라며 “우리가 데뷔 때부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말을 했다. ‘모어 댄 에버’는 그 모습을 증명할 수 있는 정규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모어 댄 에버’는 그간 MXM이 선보였던 ‘MIX-MATCH-MORE’ 시리즈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앨범이기도 하다. 그만큼 앨범에서는 전체 프로듀싱에 참여하며 여러 수록곡의 작사 및 작곡을 담당한 MXM의 성장한 음악 역량을 느낄 수 있다. 김동현은 “앨범을 준비하며 기대감이 컸다. 우리가 이번에는 작업도 많이 했고, 역량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동현은 특히 자신의 자작곡 ‘천연 곱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동현은 “웹툰 원작 드라마 속 한 장면을 보고 영감을 받아 쓴 곡”이라며 “그 드라마나 만화를 본 사람이라면 알아차릴 수 있을 정도로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노래”라고 말했다.

mxm 김동현,쇼케이스

그룹 활동에서 못 보여줬던 어쿠스틱한 음악 색을 솔로곡 ‘천연 곱슬’을 통해 펼쳐 보였다는 김동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임영민의 솔로곡 ‘눈을 못 떼(Feat. 칸토)’도 수록됐다. 임영민은 “나의 첫 솔로곡이며, 프라임보이 프로듀서님과 같이 작업했다. 그룹 활동 중 랩을 하면서도 잘 보여주지 못한 내 보컬을 많이 담아냈다. 가사  내용을 실제로 겪은 사람들은 큰 공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영민과 김동현은 앨범의 전체적 콘셉트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임영민은 “동현이와 저는 성숙한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으나 MXM의 청량한 소년같은 이미지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소년이 남자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으면 두 가지 모습을 한번에 담을 수 있을 것 같아 콘셉트를 ‘소년과 남자 사이’로 정했다. 트랙들에서도 그 두 가지 모습이 눈에 띄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작업했다”고 했다.

‘모어 댄 에버’를 통해 음원 차트 50위권 진입을 꿈꾼다는 임영민. / 조준원 기자 wizard333@

MXM은 오는 9월 29~30일 서울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개최도 연다. 임영민은 “많은 팬들에게 아직 우리의 매력을 많이 못 보여준 것 같다. 화면에서의 모습과는 다른 우리의 모습들을 깜짝 이벤트라고 느낄 정도로 보여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동현 또한 “다양하고 재밌는 요소를 갖춰서 팬들이 굉장히 만족할 수 있는 공연을 만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동현은 또 다시 성장을 약속했다. 그는 “오늘을 기점으로 첫 정규 앨범 활동에 들어간다. 오늘을 시작으로 더 멋있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모어 댄 에버’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