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황현민, 갑질 논란 심경 밝힌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풍문으로 들었쇼’/ 사진제공=채널A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에 휩싸인 황현민이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 출연해 입장을 밝힌다.

13일 방송되는 ‘풍문쇼’에서는 ’90년대 가수 출신 스타들의 논란’에 대해 다룬다.

지난 3일 그룹 S.E.S 출신 슈가 6억 원대 도박자금을 갚지 않은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고소인 측은 슈에게 변제 받은 금액이 없고 그녀와 연락도 닿지 않아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반면 슈의 변호인은 그녀가 고소인 측으로부터 사실상 작업을 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는 가운데, 관련 이슈에 대해 다각도로 분석해볼 예정이다.

‘황영진 기자의 풍문 픽업’에서는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에 휩싸인 황현민을 직접 만나본다. 해당 사건은 90년대 인기가수 A씨가 자동차 딜러에게 폭언 등의 갑질을 했다는 내용이 보도 되면서 알려졌다. 얼마 후 90년대 인기그룹 잼 출신의 황현민은 자신이 논란의 당사자임을 직접 털어놨다.

황현민은 수 차례의 고사 끝에  ‘풍문쇼’와의 인터뷰에 응했다. 자신의 행동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흥분할 수밖에 없었던 당시 입장에 대해 설명한다. 그는 차량 결함으로 도로 위에서 차가 세 차례나 멈췄다고 밝힌다. 특히 가족들을 동승한 채로 차가 정지하면서 겪었던 위험천만한 상황을 털어 놓는다. 또한 친분이 있음에도 무성의한 대응을 보였던 딜러사 대표와의 대화 내용 등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자료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황현민과의 인터뷰는 13일오후 11시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