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이하나, 살인마와 불꽃 튀는 승부 ‘서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보이스2’ 이하나/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OCN 오리지널 ‘보이스2’의 이하나와 살인마의 불꽃 튀는 승부가 시작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보이스2’ 2화에서는 강권주(이하나 분)가 도강우(이진욱 분)를 112신고센터 골든타임팀에 합류시켰다. 이어 팀원들의 협조를 얻어 의문의 살인마에게 한 발 더 다가갔다.

강권주는 3년 전 미제 사건의 용의자로 누명을 쓰고 휴직 중이던 형사 도강우(이진욱)에게 풍산시 골든타임팀 팀장으로 복귀해 비밀 수사에 협조할 것을 제안했다. 강권주는 자신을 믿지 못하는 도강우에게 뛰어난 청력을 증명해 보인 것은 물론 복직을 돕겠다는 약속을 하며 그를 골든타임팀으로 이끌었다.

도강우로부터 진범에 가까워질 수 있는 강력한 단서를 얻어 살인마의 정체에 한층 가까워졌다. 도강우가 장경학 팀장(이해영 분) 살해 사건의 범인이 3년 전 미제 사건의 연쇄 살인마라고 주장한 것. 또한 살인마의 흉기가 특수 제작한 전정가위라는 점과 종범에게 신체를 잘라 달라고 한 후 상자에 담는 특징이 있다는 점 역시 알게 됐다.

강권주는 골든타임팀 팀원들에게도 연쇄 살인범의 인간 사냥을 막고 장경학 팀장을 살해한 진범을 찾기 위해서 비밀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믿고 따라와 준다면 살인마를 반드시 잡겠다는 단호한 강권주의 말에 수사에 동참할 것을 전원 약속했다. 사이코패스 형사 도강우에 이어 팀원들의 마음을 움직인 강권주의 리더십이 빛나는 순간이었다.

이하나는 팀원들은 물론 신고자, 때로는 범죄자의 마음을 아우르는 강력한 리더십의 소유자 강권주 캐릭터를 차분하면서도 신뢰감 있는 목소리 톤과 섬세한 연기로 완성시켰다. 단서를 잡은 강권주와 베일에 싸인 살인마의 불꽃 튀는 승부의 서막이 오르며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보이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