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서도 ‘김명수 앓이’…현지 첫 솔로 팬미팅 성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지난 11일 태국 방콕에서 팬미팅을 연 김명수(인피니트 엘)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 멤버이자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는 김명수가 태국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

김명수는 지난 11일 태국 방콕에서 ‘김명수 퍼스트 솔로 팬미팅 인 방콕(KIM MYUNG-SOO 1ST SOLO FANMEETING IN BANGKOK)’을 열고 현지 팬들과 만났다. 행사에 앞서 현지에서 기자회견도 열었다.

이날 김명수는 자신이 출연했던 드라마 ‘군주’의 OST ‘내가 아니라도 좋아’를 부르며 등장해 ‘노 모어(No More)’, ‘러브 유 라이크 유(LOVE U LIKE U)’, ‘토크 앤 토크(Talk n Talk)’, ‘지난 날’ 등을 라이브로 들려줬다.

이야기 코너도 마련됐다. 김명수는 미리 준비한 태국어로 인사를 건넨 뒤 태국을 방문한 기분과 자신의 출연작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또한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토스트잇 이벤트와 OX 게임 코너 등으로 현지 팬들과 소통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김명수가 3시간에 가까운 시간 동안 팬미팅 내내 다정하고 센스 넘치는 입담을 보여줬다”며 “이에 보답하듯 태국 팬들 또한 깜짝 이벤트 영상을 준비해 김명수를 감동하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김명수는 팬 미팅을 마친 후 자신의 SNS에 “무척 재미있었고 감사합니다. 태국에서 또 봐요, 사랑해요”라는 메시지를 태국어로 남기기도 했다.

김명수는 태국에 이어 오는 9월 대만과 뉴욕에서도 팬미팅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