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를 합시다3’ 윤두준, 빈 그릇 사진을 찍게 된 이유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식샤를 합시다3’에서 짬뽕 가게를 방문한 윤두준, 백진희/사진제공=tvN

tvN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이하 ‘식샤3’)’의 식샤님 윤두준이 빈 그릇 사진을 찍기 시작한 이유가 오늘(13일) 방송에서 밝혀진다.

13일 방송될 9회분에서는 매운 맛으로 땀을 빼는 진정한 음식 피서법부터 구대영이 빈 그릇 사진을 찍게 된 흥미진진한 사연이 공개된다. 빈 그릇을 촬영한다는 것은 곧 만족스러운 식사를 했다는 의미이자 식샤님의 맛집 블로그가 가진 시그니처인 만큼 많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한 바 있다.

공개된 사진 속 20살 구대영과 이지우는 먹을 때 필수품인 과일 음료를 챙겨 짬뽕 먹기 도전에 열중하고 있다. 특히 그릇째 흡입하고 있는 구대영과 음료수를 들이키는 이지우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이들은 과연 ‘완뽕’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세월이 흘러 2018년 현재, 두 사람은 그때와 똑같은 식당에 찾아왔다. 이곳에선 또 어떤 추억들을 떠올리게 될지, 매콤하고 뜨거운 열정의 맛과 함께 안방극장의 관심도 높아질 예정이다.

매운 짬뽕 가게를 방문한 구대영과 이지우의 모습은 13일 오후 9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