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수, ‘서른이지만’ 특별출연…양세종의 ‘질투 유발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에 특별 출연한 권혁수. /사진제공=본팩토리

배우 권혁수가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에 양세종의 ‘질투 유발자’로 특별 출연한다.

‘서른이지만’ 제작진은 13일 특별 출연하는 배우 권혁수의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권혁수는 파격적인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휘황찬란한 패턴의 수트와 새빨간 스카프, 흡사 수박 씨처럼 입가에 달라붙어 있는 점 등 겉모습만으로도 존재감을 폭발시키고 있다. 더욱이 한 팔을 테이블에 기대고 우아하게(?) 다리를 꼬고 앉아 자태를 뽐내고 있다. 또 기름진 윙크를 날리는 모습은 사진 속 모습만으로도 웃음보를 자극하며 드라마를 한층 코믹하게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권혁수는 ‘서른이지만’에서 양세종(공우진 역)의 무대 디자인 사무소 채움의 의뢰인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그는 채움의 막내 직원인 신혜선(우서리 역)에게 흑심을 품어 양세종의 질투심에 불을 붙이는 역할을 한다. 신혜선을 사이에 둔 양세종과의 신경전에 벌써부터 흥미를 갖게 된다.

‘서른이지만’ 제작진은 “다방면에서 활약하는 권혁수의 모습을 통해 그가 대체불가능한 캐릭터라고 생각해 출연을 제의했다. 예상대로 맛깔스러운 연기로 기대에 보답해줬다”며 “한층 재미나고 흥미진진한 장면이 탄생했다”고 말했다.

‘서른이지만’은 13일 오후 10시에 13-14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