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앞둔 ‘오!캐롤’, 폭염보다 뜨거운 연습 현장 공개 ‘기대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오!캐롤’에 출연하는 주병진.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뮤지컬 ‘오!캐롤’이 오는 16일 서울 신도림 디큐브 아트센터에서 개막을 앞두고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한여름 폭염보다 더 뜨거운 열기가 전해진다.

사진에는 구슬땀을 흘리며 실제 공연과 같이 몰입해 연습하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극중 파라다이스 리조트 쇼의 MC 허비 역을 맡은 주병진·서범석·성기윤·윤영석과 리조트의 사장 에스더 역의 박해미·김선경·이혜경은 오랜 우정이 사랑으로 변하는 순간을 맞이한 남녀의 미묘한 분위기를 연기한다.

리조트의 인기 가수이자 바람둥이 델 역을 맡은 정상윤·박영수·정원영·서경수는 배역에 몰입해, 연습 현장에서도 웃음과 활력을 더한다. 박한근·김태오·조환지는 작사·작곡에 뛰어난 재능을 보이는 게이브 역에 새롭게 합류해 매력 넘치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뮤지컬 ‘오!캐롤’ 연습 현장.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제작사 쇼미디어그룹 관계자는 “연습에 참여하고 있는 주조연 배우와 앙상블은 자투리 시간에도 모여 연기 호흡과 하모니를 맞춘다”고 귀띔했다. 모든 배우들이 최상의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사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한다.

‘오!캐롤’은 가수 닐 세다카의 히트팝을 배경으로, 리조트에서 펼쳐지는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2016년 한국 초연부터 입소문을 타며 누적 관객수 10만 명을 돌파한 작품이다. 오는 16일 개막해 10월 21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